게임 이벤트 모바일샵   아이템샵 비쥬충전 고객센터    
 
 
아이디저장

공지사항

미투데이 페이스북 트위터 요즘
제목 2019 박람회 00와 함께 놀러오세요! + 비쥬이벤트!!      검색 3580
[운영자]마스터투   2019-01-29 오후 2:51:05
신학기를 앞두고
다시 찾아온 특별한 행사소식!! 

흥미가득+선물가득한
박람회 소식 전해드립니다!

비비빅의 귀염둥이 친구 자두가 홍보대사를 맡고 있는  
<2019 초등교육박람회>에 여러분을 초대해요!! 





<특별히 신학기를 앞두고 펼쳐지는 이번 행사!>

지난 2018년에 여름방학에 이어 올해도 풍성한 이벤트와 행사가 가득한 

2019 초등교육박람회!! 

올해는 특별하게 '신학기' 특집이랍니다!!


장소는?!! 

학여울역 세텍에서 열려요♥

  

(※ 안녕자두야 부스는 A111) 


초등학생이 아니더라도 충분히 즐겁게 구경하실 수 있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 


행사장에서 우리 친구 자두를 만나보실 수 있다는 소식!




2019 초등교육박람회에 무료로 입장하는 방법!!


바로 아래의 
 <모바일 초청장>을 휴대폰에 저장해서 
입구에서 보여주면 무료입장! 빠.른. 저.장.!!! 



★안녕자두야 부스는?★
A111 (안녕자두야 부스위치) 를 찾아오시면! 
자두의 소원나무, 무료만화방등 
다양한 체험과 선물이벤트가 준비되어있답니다! 





여기에 이벤트가 빠질 수 없다!!

신학기★추억소환 덧글 이벤트!!! 



초등학교 신학기를 앞두고 내가 준비하던 것. 내가 고민하던 것, 

혹은 설레였던 점등등!! 신학기 준비에 대한 추억 혹은 경험담을 


 덧글로 남겨주신 20분을 뽑아서 

1000비쥬를 선물로 드릴게요!!!!




참여기간: ~2/10



참여하신 분들중 우수 덧글 20명 선정 

1,000비쥬 (일일비쥬가 아닌! 일반비쥬!) 


※ 이벤트 당첨자 비쥬는 2/19에 일괄 지급됩니다!! 

[운영자]마스터투

항상 행복하세요^^


미투데이 페이스북 트위터 요즘

 내가누구겠니   2019-02-09 오후 6:20:05
초등학교 입학 때부터 학년이 올라갈 때마다 학용품을 항상 새 것으로 샀던 기억이 있네요. 색연필이랑 싸인펜은 항상 최고로 좋은 걸로 써서 친구들 중에 최고가 되고 싶었나봐요 ㅎㅎ. 초등학교 때로 돌아가고 싶어요ㅜㅜ. 비비빅 덕분에 오랜만에 추억팔이 했네요^^


 예빈~님!   2019-02-09 오후 12:04:08
같이다니던 친구들과 초등학교에서 꼭같은반이되길바라면서 잠잘때마다 소원을빌었던 기억이있네요 이제는 대학생이다되어서 그때와는걱정거리가 완전히달라졌지만 그때는 유치원보다 오랜시간 학교에있어 부모님과 오래떨어져있는게싫었던것같아요 오랜만에 옛날생각을 한번되짚어보니 그때기억도나고 너무좋네요~ 물론 이렇게 큰지금도 여전히 초등학교때부터하던 비비빅에 들어와있지만서도요!


 예빈~님!   2019-02-09 오후 12:03:47
중고등학교도아니고 초등학교신학기라니 이때를생각해본적이 언제가마지막인지도 기억이잘안나네요 그때는 학교에들어간다는것자체가 너무행복했던것같아요 중고등학교때는 오히려 입학할때가되면 새친구를사귀어야한다는 걱정과불안감. 새로운환경에가야한다는 압박감같은것이 스트레스로 다가왔었는데 어릴때는 친구들이랑친해지기도 더쉬웠고 하루하루가 즐겁고행복해서 그랬었나봐요 근처에 유치원을


 똥니둥이   2019-02-08 오후 8:38:23
제가 딱 자두의 나이였을때 항상 학교 수업을 마치고 정문으로 가면 아저씨가 병아리를 팔던 기억이 있습니다. 같은 건물에 살던 소꿉친구와 병아리를 키우자며 서로 한미리씩 두마리를 사서 열심히 키우던 어느날 친구와 저는 옥상에서 병아리를 큰 상자에 풀어놓고 친구와 잠깐 문방구에 갔다왔는데 까마귀가 병아리를 가져갔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때 엄청 울었다죠,,


 애틋   2019-02-08 오후 6:58:34
제가 우유급식 받았던 당시엔 흰우유밖에없어서 되게아쉬웠던기억이 떠올라요TT 그리고 초등학교 입학한다고 부모님께서 각종 필기구, 필통, 책가방을사주셔서 신나던게 생각나네요 또 초등학교때 자주하던 모래에 그림을 그리고 뛰어노는 아기사막 이라는 놀이가 생각이 나요! 생각해보면 다 추억이었네요 초등학교 입학했던 게 까마득한데 좋은추억들이 생각나네요 감사합니다~


 애틋   2019-02-08 오후 6:57:41
초등학교 입학을앞두고 떨리고긴장되었던게 생각나네요 유치원때 부모님이랑 떨어지기싫어서 맨날울고, 우유곽 안뜯어진다고울고, 바람불면 날아갈까봐울고 그랬던 겁이많아서 더 떨렸던것 같아요TT 또 맨날보던 친구들이아닌, 새로운 친구들을 보는거니까설레기도하고 어떻게 친해지나하는 생각도 많이했던것같아요 이점은 항상하는 고민이긴하지만요! 또 저는 우유급식이 생각이 나네요


 체리보라돌이   2019-02-08 오후 1:22:51
늘 설렘과 기대를 안고 신학기 준비를 했던 거 같다. 아빠는 새 책에 꼭 이름을 써서 붙여주셨다. 그때는 별 생각이 없었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그게 아빠의 사랑이지 않았을까 싶다. 이름을 한 글자씩 써주시면서 내가 즐거운 학교생활을 하길 바라면서 말이다. 지금은 신학기가 언제인지도 잊은 나이지만 아빠의 사랑을 느낄 만큼 시간이 흘러 좋기도 하다.


 큰 개코   2019-02-08 오전 2:09:12
초등학생 때 즐겨하던 비비빅을 오랜만에 들어왔는데 마침 이런 이벤트가 있어 오랜만에 옛 추억에 빠져들게 됬네요! 초등학교 입학하기 전에는 친구 문제로 긴장이 되었던 것 같아요. 반대로 설렜던 것도 다양한 친구들을 사귈 수 있다는 생각 때문이었던 것 같네요. 간만에 신선한 경험에 대한 기억을 떠올리니 기분이 좋네요ㅎ


 쵸틴  헤헤 만우절이잖아요 2019-02-07 오후 5:28:03
 초등 학교를 처음 들어가기 전 6학년 언니 오빠들과 짝을 지어 학교를 구경하는 시간이 있었어요. 학교에 들어가기 전에 긴장되고 걱정된 마음이였는데 저는 6학년 언니와 함게 학교를 구경하면서 긴장도 풀리고 초등학교 생활을 기대했던거 같아요. 6년 뒤 제가 6학년이 되어서 1학년 아이와 함께 학교를 둘러볼 때 많이 기쁘더라구요.


 승리랑   2019-02-07 오후 3:49:18
초등학교 졸업한지도 굉장히 오래되었네요. 약간은 쌀쌀한 봄에 개학식을 치르고 처음 보는 친구들과 어색하게 앉아 담임선생님의 말씀을 들으며 그렇게 학기가 시작되고 서서히 친구들과 친해지며 한 해, 한 해를 보냈던 것 같아요! 지금은 추억으로 남겨졌지만 그 당시에는 정말 무엇을 하여도 즐거웠던 시절이 아닐까 싶습니다!

1  2  3  4  5  6  7  8 
댓글쓰기

목록
비비빅폴
내가 키우는,혹은 키우고 싶은 반려동물은?
애교만점 댕딩이! 개
핑크젤리 냥이! 고양이
해바라기씨 오독! 햄스터
귀염뽀짝 날개짓! 새
그외 내 반려동물 혹은 추천동물은 게시판으로
비비빅 폴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