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이벤트 모바일샵   아이템샵 비쥬충전 고객센터    
 
 
아이디저장

공지사항

미투데이 페이스북 트위터 요즘
제목 2019 박람회 00와 함께 놀러오세요! + 비쥬이벤트!!      검색 3579
[운영자]마스터투   2019-01-29 오후 2:51:05
신학기를 앞두고
다시 찾아온 특별한 행사소식!! 

흥미가득+선물가득한
박람회 소식 전해드립니다!

비비빅의 귀염둥이 친구 자두가 홍보대사를 맡고 있는  
<2019 초등교육박람회>에 여러분을 초대해요!! 





<특별히 신학기를 앞두고 펼쳐지는 이번 행사!>

지난 2018년에 여름방학에 이어 올해도 풍성한 이벤트와 행사가 가득한 

2019 초등교육박람회!! 

올해는 특별하게 '신학기' 특집이랍니다!!


장소는?!! 

학여울역 세텍에서 열려요♥

  

(※ 안녕자두야 부스는 A111) 


초등학생이 아니더라도 충분히 즐겁게 구경하실 수 있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 


행사장에서 우리 친구 자두를 만나보실 수 있다는 소식!




2019 초등교육박람회에 무료로 입장하는 방법!!


바로 아래의 
 <모바일 초청장>을 휴대폰에 저장해서 
입구에서 보여주면 무료입장! 빠.른. 저.장.!!! 



★안녕자두야 부스는?★
A111 (안녕자두야 부스위치) 를 찾아오시면! 
자두의 소원나무, 무료만화방등 
다양한 체험과 선물이벤트가 준비되어있답니다! 





여기에 이벤트가 빠질 수 없다!!

신학기★추억소환 덧글 이벤트!!! 



초등학교 신학기를 앞두고 내가 준비하던 것. 내가 고민하던 것, 

혹은 설레였던 점등등!! 신학기 준비에 대한 추억 혹은 경험담을 


 덧글로 남겨주신 20분을 뽑아서 

1000비쥬를 선물로 드릴게요!!!!




참여기간: ~2/10



참여하신 분들중 우수 덧글 20명 선정 

1,000비쥬 (일일비쥬가 아닌! 일반비쥬!) 


※ 이벤트 당첨자 비쥬는 2/19에 일괄 지급됩니다!! 

[운영자]마스터투

항상 행복하세요^^


미투데이 페이스북 트위터 요즘

 su6451   2019-02-02 오후 3:34:41
초등학교 1학년 입학식 때 옷도 제일 좋은 옷, 새가방메고 새신발 신고 갔는데 동명이인이 있어서 반을 잘못알고 찾아가 잘못된 반에서 입학식 진행했네요 ㅎㅎ 학생수가 워낙 많았어서 정신이 없다보니 운동장에서 입학식 끝나고 반으로 들어갈 때 반이 바뀐걸 알게되었다는 웃픈 사연이 있었습니다. 남아있는 사진도 다른 반 친구들과 찍은 것들 뿐


 왕다니엘강귀엽다   2019-02-02 오전 1:29:20
입학식날 한손은 엄마손을 꼭 붙잡고 남은 한손으로는 실내화 가방을 흔들면서 간 기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가방은 좋아하는 마시마로로 사야한다며 고집피웠었어요! 새로운 친구들과 친해지려고 딱지와 공기도 손에 꼭 쥐고 등교도 했었구 매번 신학기가 되면 훈녀생정블로그 들어가서 필요한것도 체크하고 그랬었는데 진짜 추억이네요 지금 비비빅하는것도 나중엔 추억으로 남을듯


 아이디가뭐였지   2019-02-01 오후 10:54:11
몇번을 겪어도 신학기는 항상 고민 투성이였네요.. 선생님은 착한 분인가, 짝꿍 아는 애였으면 좋겠다, 늦잠 자면 어떡하지.. 그래도 정작 등교일이 되면 일찍 일어나서 등교도 하고 짝이랑 처음 만났어도 잘 떠들고 그랬어요 ㅋㅋㅋㅋ


 김렌아.   2019-02-01 오후 1:02:04
초등학교 기억... 진짜 아득하네요 ㅠㅠ 기존에 다니던 유치원과 거리가 먼 초등학교라 아는 사람은 있을지 걱정됐고 여러모로 긴장된 마음이었어요. 그땐 알림장을 쓰던 때니까 ㅋㅋㅋㅋㅋ 담임 선생님이 알림장 적어주시는대로 신학기 물품 준비하고.. 설레임과 두려움이 공존하던 때 인것 같네요. 지금 생각하면 그립지만요ㅠㅠ


 원정나리   2019-02-01 오후 12:02:06
초등학교 입학전에 학용품 새로사러 엄마랑 손잡고 쇼핑다녔던 기억이나네요... 필통도 새로사고, 가방, 신발 다 새로사면서 새로움에대한 두려움과 설렘을 동시에 느꼈던 것 같아요. 친구네 집가서 생일파티도하고, 달고나 누가 더 잘 자르는지 내기하고. 지금 생각하면 일종의 '소확행'(?)이 그때는 소소하지 않은 큰 행복들이었고, 큰 설렘이었던 것 같아요!


 클레멘자드  독도는 우리땅!! 2019-02-01 오전 3:32:17
초등학교 1학년, 담임선생님이 극악하기로 유명한 분이셨어요..그런데 놀랍게도 저를 많이 이뻐해주셔서 잘 적응하고 그 다음 학년도 무탈히 지냈던것같아요. 특히ㅋㅋ 매년 이미지 변신! 이런걸 시도하던 스타일이라 신 학기마다 다른 옷이나 안경, 머리핀을 하고 다니다 얼마가지 못한 기억들이 새록새록하네요ㅎ


 희쿤   2019-01-31 오후 5:27:51
저 또한 신학기를 맞아 설레고 또 두려울 많은 학생들의 마음이 느껴지네요 부디 학교가는것이 두려울것이 없는 세상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새학기는 기대감이 넘쳐야지, 학교폭력으로 두려워서는 안돼니까요. 점점 따돌림을 당하는 연령대가 낮아지고 있습니다. 매일 매일 안타까워요 많은 학생분들 부디 좋은 친구 행복한 경험만 남기를,


 ㅋㅋㅋㅋ잼   2019-01-31 오후 5:20:02
매 학년이 바뀔 때 마다 걱정이 많았어요 작은 학교를 다녀서 친구들도 그대로이고, 바뀌는건 담임선생님과 교실 뿐이었는데 어린나이에 뭐가 그렇게 불안하고 걱정이었는지..! 막상 닥치면 잘 지냈는데, 지금 생각하면 겁이 많았던 어릴적 모습에 웃음만 나옵니다^^


 광식쓰   2019-01-31 오후 3:11:25
초등학교를 앞두고 엄마에게 곧 있으면 입학하는데 미리 파일 및 색연필 등 준비해야한다고 말하곤 엄마 손 꼭 잡고 마트에 갔었던 기억이 나네요ㅎㅎ 막상 가니까 좋아하는 방가방가 햄토리 캐릭터가 그려진 필통과 파일을 사니까 깨끗하게 써야지하면서 마음속으로 다짐했는데 나중에 입학하고 나서 엄마와 함께 산 준비물 하나하나 꺼내서 닳을때마다 얼마나 마음아프던지 ㅋㅋ


 용준형  우헤헤~제 개념좀 찾아주세요~>o< 2019-01-31 오전 9:16:49
초등학교를 시골에서 다니다가 경기도로 처음 전학가게 됐을 때 너무 설레서 학용품이랑 가방, 실내화가방을 학교 앞 문방구에서 샀던 기억이 나요. 원래 다니던 곳엔 문방구가 없어서 너무 신기했고 군것질하느라 시간이 빨리 갔었죠 그 곳에서 처음 컵떡볶이도 먹어본 것 같아요 지금도 떡볶이를 먹을때면 예전에 컵에 담아먹던 떡볶이가 생각이 나네요

1  2  3  4  5  6  7  8 
댓글쓰기

목록
비비빅폴
내가 키우는,혹은 키우고 싶은 반려동물은?
애교만점 댕딩이! 개
핑크젤리 냥이! 고양이
해바라기씨 오독! 햄스터
귀염뽀짝 날개짓! 새
그외 내 반려동물 혹은 추천동물은 게시판으로
비비빅 폴
 
 
35